에베레스트 정복을 읽은 소감



근처 도서관에서 읽은 서적으로 등산가이자 사진사이며 영화 제작자인 조지 로우(George Lowe)와 탐험사가인 휴 루이스 존스(Huw Lewis-Jones)가 쓰고 하루재클럽에서 2015년에 출판한 에베레스트 정복 - 전설적인 초등 당시의 오리지널 사진집(The Conquest of Everest : Original Photographs from the Legendary First Ascent).

1953년 5월 29일 오전 11시 30분 에드먼드 힐러리와 텐징 노르가이가 인류 최초로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라선 지 60년을 맞이하여 그 당시 등반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 그 모습을 사진으로 찍은 조지 로우의 이야기를 대부분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은 163점의 사진과 함께 소개하는 책으로 조지 로우와 에드먼드 힐러리의 첫 만남, 뉴질랜드의 산을 함께 등반하는 이야기, 힐러리가 속한 영국의 에베레스트 원정대에 들어간 후 에베레스트를 등반하는 과정, 등반 성공 이후에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환영받은 이야기, 여러 에베레스트 등산가의 회고문이 실려 있습니다.
정상 공격조인 힐러리와 텐징의 곁에서 함께 등반하면서 힘든 상황에서도 그 둘을 위해 미리 길을 개척하고 둘의 성공을 믿었던 조지 로우의 시선에서 등반 과정을 세세하게 묘사하고 함께 등반한 여러 원정대원의 일상 모습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고 있어 당시의 등반 상황을 직접 보는 것 같고 조지 로우의 생각과 여러 등산가의 회고문을 통해 등산가에게 있어 에베레스트는 어떤 존재인지 한번 생각해보게 합니다.
가끔 국내 방송을 통해 유명한 한국 등산가인 엄홍길의 등반 소식만 접했을 뿐 지구의 최고봉인 에베레스트와 국내외 등산가에 대해 거의 관심이 없었던 차에 이 책을 읽으면서 흥미가 생겼는데, 관련 다큐멘터리나 영화 그리고 책을 통해 등산가의 마음을 사로잡는 높은 산과 이를 오르려고 노력하는 등산가의 모험에 대해 찾아봐야겠습니다.

※ 교보문고에 등록된 이미지를 사용했습니다.

by YUI | 2017/01/23 06:35 | 책 감상기 | 덧글(2)

Commented by 우악우악 at 2017/01/23 21:25
요즘은 에베레스트는 저런 분들이 많이 올라가면서 길을 닦아놔서.. 올라가기 아주 어렵진 않다고 들었군요....
문제는 그래도 봄이 되서 눈이 녹으면 올라가다 죽은 사람들 시체가 발견된다고 하지만요.....-.-;;;
Commented by YUI at 2017/01/26 19:26
우악우악 님 //
책에서 에베레스트의 명성 때문에 생긴 상업등반에 대해 비판하는 내용이 있던데 관련 정보를 찾아보니 죽어가는 사람을 그냥 무시하고 등반하는 등 여러 사건이 있어 조금 심각해보이더군요.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